잡생각2012.03.16 15:34

이 글의 발단은 어제 늦게까지 이어진 회식으로 인해 지각을 한 내가 셔틀버스가 아닌 지하철을 타고 가다가 전화영어를 받을까말까하다가 받는 순간 시작된다. 기존 선생님이 휴가라서 대체된 목소리가 이쁜 여자 선생님과 얘기를 나누다가 결국 남녀가 만나면 나오는 뻔하디 뻔한 이성친구 얘기가 나왔다.

나는 소개팅을 많이 했으나 내 마음이 안가더라는 말을 했다. 나는 그걸로 그냥 소개팅은 안되겠구나 치부하고는 이리 살아왔다. 그런데 그 선생님이 나보다 나이도 대여섯 어린분께서 멋진 충고를 해주셨다. 소개팅자리라고 하지만 친구로 시작을 하라는 말씀이셨다. 너무 조급하지말고 친구로 지내고 넓게 알다가 그중에 한명을 선택하면 멋진 선택이 되지 않겠냐는 것이다. 거기에서 뻗어진 내 생각은 좀 더 골치 아프고 살짝 깊게 생각을 연상하게 된다. 그것은 바로 내 인간관계이다. 나란 놈과 얽혀 있는 사람들을 정의 내려보자.

고등학교 까지의 친구들이야 그렇다 치고, 대학생 시절 아주 얇고 얇은 폭은 정말 넓은 인간관계를 가졌으나 결국 지금 거의 전무하다시피 사라진 사람들, 영어회화 사람들, 입사후 동기들, 현업 관련 사람들, 또 누가 있을까?

생각을 해보니 정말 어이가 없었다. 왜 인간관계라는 물꼬를 퉈주는 곳을 찾아다니지 않았을까?
고작 내가 다녀야만 하는 학교, 공부스터디, 직장 끝이다. 그래도 그나마 위안인 것은 내가 삼성 직업 멘토링을 신청하였으니 시도를 아예 안한건 아니다.. 아니야 그것도 이제 한것이다;;

비교하는건 질색이지만, 주변 몇몇은 하루하루가 새로운 인간관계, 즉 시추선을 비유하자면 넓은 바다에 빨대를 하나씩 꼽고 항해하는 아주 쾌할한 사람도 많은데 나는 그런 노력을 할 생각도, 아예 생각조차 없던 것이다. 더군다나 요즘 같이 인맥은 금액이다라는 말의 공감은 날로 더해 가고 있는데 말이다. 나의 인맥은 어떻게 될까? 인맥지수라는게 근사치긴 하겠지만 있다고 하면 난 점수가 어떻게 될까? 페이스북은 나중에 더 많은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이용하여 사람 성향을 비롯하여 인맥지수등을 듀오에 제공하며 수익을 챙길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갑자기 든다..

인맥 그 중요한 인맥 관리또한 중요한 것이며 그 폭과 넓이를 어떻게 가져가냐는 건 연륜에서 책에서 많이 접해봐야겠다는 것.
좁게 생각하지말고 항상 도전하고 꿈꾸자 아직 안늦었다 니 나이 고작 31이다!
이 생각을 주말 광교산 등반하면서 친구랑 공유하겠다.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자간 대화의 깊이..  (0) 2012.03.29
인맥은 금맥이다.  (0) 2012.03.16
Redefine Everything about me.  (0) 2012.03.09
나이 한살 먹으면서-  (0) 2012.03.08
그놈의 consensus  (0) 2012.02.20
집과 회사 컴퓨터 모두 SSD장착!  (0) 2012.02.20
Posted by 억사마
잡생각2012.03.09 13:36


요즘 글을 쓸게 없어 이것저것 눈팅만 하다가 새로운 미션중에 하나인 TED 강연 하나씩 감상하는게
내 테마다. 그 중 오늘 본것이  "Third Act"이다. 50세 아주머니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사람이
살면서 사고방식의 정의를 새롭게 하고 전파에 힘써야 한다는 것이 주 내용이었다.
그렇다. 새롭게 나를 정의한다는 것은 새로운 출발선의 나를 세우고, 내 인생의 폭과 깊이를 더한다.

이를 보면서 나를 돌아보게 만든다. 사람들은 어느 순간에는 자기의 과거를 회상하고 자신을 살펴보는
시간이 많아지는 그런 시점이 올것이라고.. 그러나 정작 그것은 자신과 관련이 없는 것이 대부분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생각들이 결국 자신의 생각의 틀을 만들고 사고방식을 굳게 만들고 자신의 운명을
결정 짓게 만들것이라는 것 의심할 나위 없이 맞는 말이다.  

현실을 직시하고 과거에 연연하지 않는 다는 것은 얼마나 어려운 것인가,, 나와 나를 둘러싼 모든 상황과
인물, 그리고 선택의 순간에 객관적으로 바라볼 능력이 있는가? 설령 길가다가 걷어찬 돌맹이를 바라보면서
드는 생각도 각자 다른데 그것은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노력은 할수 있다. 그렇다. 통찰력이 높낮이에 있어서 깊어질 순 있다. 자신의 과거에 연연해 하지 말고,
긍정적인 생각을 갖는 것 또한 중요할 것이다. 나이를 먹으면서 사람이 자신의 틀에 갇혀 생각이 많아지는 건 

인문고전에 봐도 부모님을 봐도 마찬가지다. 순리를 역행하지 말되 그 생각의 폭과 틀을 유연하게 유지시키는 것
또한 나의 몫이라 생각이 든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모든 것에 대한 답은 자신안에 있다는 말은 참 무서운 말이다. 이런 말만큼 세상에 공평한 말이
어디있겠는가 말이다. 이 말을 어떻게 풀이할 것인가를 놓고 생각해보면..
자기 하기 나름이라는 말인데, 자신에게 지는 사람이 되지 말라는 말 또한 걸맞지 않다. 

자신을 낮추고 많이 포용하고 편견없이 받아들이는 객관적으로 보는 시각을 갖춘 통찰력깊은 그리고 자기 수양을
게을리지 않고 항상 정돈된 자세를 유지하는 하루하루가 쌓여야 나아질까 말까 한게 자신의 상태라는 것이다.
수신제가치국평천하라는 말이 있지 않은가? 사서삼경중에 하나인 대학에서 나오는 이 글귀는 현 시대에서
더 의미를 발하는 글귀다. 집에서도 잘하야 가정에서도 잘한다. 그리고 회사이든 자기가 속한 환경에서
이름을 떨친다라는 말은 진리가 변하지 않을 것이다라는 말이다.
이상한 쪽으로 결론이 가고 있지만 이 모든게 하나가 아니냐 이말이다.

결론은 항상 자기를 redefine하여 upgrade가 아닌 see things as it is..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자는 것이다.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자간 대화의 깊이..  (0) 2012.03.29
인맥은 금맥이다.  (0) 2012.03.16
Redefine Everything about me.  (0) 2012.03.09
나이 한살 먹으면서-  (0) 2012.03.08
그놈의 consensus  (0) 2012.02.20
집과 회사 컴퓨터 모두 SSD장착!  (0) 2012.02.20
Posted by 억사마
잡생각2012.03.08 14:59
내 나이 서른 하나
이제 만으로 30이고 종합검진이 시작되는 나이이다.

모든 것은 넘치거나 미치지 못하면 안된다고 하나, 건강만큼은 넘쳐도 상관없다고
중용에선 말한다. 이런 말만 늘어놓았지 실천은 없었던게 내 일상이었다.

무리한 런닝머쉰 위의 뜀박질 뒤에 급한 식사로 인한 급체로 이틀 고생했고,
어제는 배가 이유모르게 아파와 오늘까지 고생중이다.
그 와중에 결혼 앞둔 친구와 술한잔까지,, 몸님께 죄짓는 중이다.

이주동안 1년아플것을 다 아파보니 괜시리 시무룩해진다.
사람 마음 참 간사하지.
나도 장기전에 긴 점프를 할려면 몸관리를 해야겠다 - 

오늘은 헬스 접고 바로 집에 가서 침대에서 뒹굴좀 해야겠다.
그러고보니 내일도 술자리네-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맥은 금맥이다.  (0) 2012.03.16
Redefine Everything about me.  (0) 2012.03.09
나이 한살 먹으면서-  (0) 2012.03.08
그놈의 consensus  (0) 2012.02.20
집과 회사 컴퓨터 모두 SSD장착!  (0) 2012.02.20
  (0) 2012.02.17
Posted by 억사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