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생각'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12.03.29 부자간 대화의 깊이..
  2. 2012.03.16 인맥은 금맥이다.
  3. 2012.03.09 Redefine Everything about me.
  4. 2012.03.08 나이 한살 먹으면서-
  5. 2012.02.20 그놈의 consensus
  6. 2012.02.20 집과 회사 컴퓨터 모두 SSD장착!
  7. 2012.02.17
  8. 2012.02.15 格物致知
  9. 2012.02.14 티스토리 블로그 입성!
잡생각2012.03.29 13:11

며칠 뒤 새벽.

지 외장은 깊은 잠에서 깨어났다. 쏴아- 하고 빈 독에 물을 붓는 물소리때문이었다. 아들 우명옥이 사라져버린 지 벌써 5년 째. 그러나 지 외장은 단 하루도 우명옥을 기다리지 않는 날이 없었다. 지 외장은 문이 덜컥이는 바람소리에도 행여 아들이 돌아온 것이 아닐까 귀를 세우고 있었다. 문 밖을 굴러 다니는 낙엽소리에도 행여 아들의 발자국 소리가 아닐까 소스라쳐 놀라깨곤 해었다.

온다 틀림없이 돌아온다.

지 외장은 확신을 갖고 있었다. 아들 우명옥은 반드시 돌아올 것이다. 그런데 무엇인가 쏴아- 하고 빈 독에 물을 붓는 소리가 들려온 것이다. 그것은 아들의 버릇이었다. 매일 새벽 동트기 전 강가에 나아가 목욕제계하고 물 한동이를 걸어다가 빈 독에 물을 가득 채우는 것이 아들 우명옥의 일과였던 것이다.

지 외장은 자신이 잘못 들은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잠결에 들은 바람소리를 물소리로 착각한 것뿐이라고 그는 생각하였다.

그런데 착각이 아니었다.

쏴아-하고 빈 독에 쏟아 붓는 물소리가 분명하게 들려오고 있지 아니한가. 지 외장은 벌떡 자리에서 일어나 앉으며 소리쳐 말하였다.

"명옥이냐"

그러자 문 밖에서 아들 우명옥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네, 아버님. 접니다" 

순간 지 외장은 부엌으로 난 문을 열어보지도 않고 말하였다.

"독에 물을 가득 채웠느냐"

"가득 채웠나이다"

그것으로 그뿐이었다. 오랜만에 들아온 아들 우명옥과 그 5년을 한날 한시도 잊지 않고 기다렸던 아버지 지 외장과의 만남은 그 두어 마디면 그만이었다.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자간 대화의 깊이..  (0) 2012.03.29
인맥은 금맥이다.  (0) 2012.03.16
Redefine Everything about me.  (0) 2012.03.09
나이 한살 먹으면서-  (0) 2012.03.08
그놈의 consensus  (0) 2012.02.20
집과 회사 컴퓨터 모두 SSD장착!  (0) 2012.02.20
Posted by 억사마
잡생각2012.03.16 15:34

이 글의 발단은 어제 늦게까지 이어진 회식으로 인해 지각을 한 내가 셔틀버스가 아닌 지하철을 타고 가다가 전화영어를 받을까말까하다가 받는 순간 시작된다. 기존 선생님이 휴가라서 대체된 목소리가 이쁜 여자 선생님과 얘기를 나누다가 결국 남녀가 만나면 나오는 뻔하디 뻔한 이성친구 얘기가 나왔다.

나는 소개팅을 많이 했으나 내 마음이 안가더라는 말을 했다. 나는 그걸로 그냥 소개팅은 안되겠구나 치부하고는 이리 살아왔다. 그런데 그 선생님이 나보다 나이도 대여섯 어린분께서 멋진 충고를 해주셨다. 소개팅자리라고 하지만 친구로 시작을 하라는 말씀이셨다. 너무 조급하지말고 친구로 지내고 넓게 알다가 그중에 한명을 선택하면 멋진 선택이 되지 않겠냐는 것이다. 거기에서 뻗어진 내 생각은 좀 더 골치 아프고 살짝 깊게 생각을 연상하게 된다. 그것은 바로 내 인간관계이다. 나란 놈과 얽혀 있는 사람들을 정의 내려보자.

고등학교 까지의 친구들이야 그렇다 치고, 대학생 시절 아주 얇고 얇은 폭은 정말 넓은 인간관계를 가졌으나 결국 지금 거의 전무하다시피 사라진 사람들, 영어회화 사람들, 입사후 동기들, 현업 관련 사람들, 또 누가 있을까?

생각을 해보니 정말 어이가 없었다. 왜 인간관계라는 물꼬를 퉈주는 곳을 찾아다니지 않았을까?
고작 내가 다녀야만 하는 학교, 공부스터디, 직장 끝이다. 그래도 그나마 위안인 것은 내가 삼성 직업 멘토링을 신청하였으니 시도를 아예 안한건 아니다.. 아니야 그것도 이제 한것이다;;

비교하는건 질색이지만, 주변 몇몇은 하루하루가 새로운 인간관계, 즉 시추선을 비유하자면 넓은 바다에 빨대를 하나씩 꼽고 항해하는 아주 쾌할한 사람도 많은데 나는 그런 노력을 할 생각도, 아예 생각조차 없던 것이다. 더군다나 요즘 같이 인맥은 금액이다라는 말의 공감은 날로 더해 가고 있는데 말이다. 나의 인맥은 어떻게 될까? 인맥지수라는게 근사치긴 하겠지만 있다고 하면 난 점수가 어떻게 될까? 페이스북은 나중에 더 많은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이용하여 사람 성향을 비롯하여 인맥지수등을 듀오에 제공하며 수익을 챙길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갑자기 든다..

인맥 그 중요한 인맥 관리또한 중요한 것이며 그 폭과 넓이를 어떻게 가져가냐는 건 연륜에서 책에서 많이 접해봐야겠다는 것.
좁게 생각하지말고 항상 도전하고 꿈꾸자 아직 안늦었다 니 나이 고작 31이다!
이 생각을 주말 광교산 등반하면서 친구랑 공유하겠다.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자간 대화의 깊이..  (0) 2012.03.29
인맥은 금맥이다.  (0) 2012.03.16
Redefine Everything about me.  (0) 2012.03.09
나이 한살 먹으면서-  (0) 2012.03.08
그놈의 consensus  (0) 2012.02.20
집과 회사 컴퓨터 모두 SSD장착!  (0) 2012.02.20
Posted by 억사마
잡생각2012.03.09 13:36


요즘 글을 쓸게 없어 이것저것 눈팅만 하다가 새로운 미션중에 하나인 TED 강연 하나씩 감상하는게
내 테마다. 그 중 오늘 본것이  "Third Act"이다. 50세 아주머니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사람이
살면서 사고방식의 정의를 새롭게 하고 전파에 힘써야 한다는 것이 주 내용이었다.
그렇다. 새롭게 나를 정의한다는 것은 새로운 출발선의 나를 세우고, 내 인생의 폭과 깊이를 더한다.

이를 보면서 나를 돌아보게 만든다. 사람들은 어느 순간에는 자기의 과거를 회상하고 자신을 살펴보는
시간이 많아지는 그런 시점이 올것이라고.. 그러나 정작 그것은 자신과 관련이 없는 것이 대부분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생각들이 결국 자신의 생각의 틀을 만들고 사고방식을 굳게 만들고 자신의 운명을
결정 짓게 만들것이라는 것 의심할 나위 없이 맞는 말이다.  

현실을 직시하고 과거에 연연하지 않는 다는 것은 얼마나 어려운 것인가,, 나와 나를 둘러싼 모든 상황과
인물, 그리고 선택의 순간에 객관적으로 바라볼 능력이 있는가? 설령 길가다가 걷어찬 돌맹이를 바라보면서
드는 생각도 각자 다른데 그것은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노력은 할수 있다. 그렇다. 통찰력이 높낮이에 있어서 깊어질 순 있다. 자신의 과거에 연연해 하지 말고,
긍정적인 생각을 갖는 것 또한 중요할 것이다. 나이를 먹으면서 사람이 자신의 틀에 갇혀 생각이 많아지는 건 

인문고전에 봐도 부모님을 봐도 마찬가지다. 순리를 역행하지 말되 그 생각의 폭과 틀을 유연하게 유지시키는 것
또한 나의 몫이라 생각이 든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모든 것에 대한 답은 자신안에 있다는 말은 참 무서운 말이다. 이런 말만큼 세상에 공평한 말이
어디있겠는가 말이다. 이 말을 어떻게 풀이할 것인가를 놓고 생각해보면..
자기 하기 나름이라는 말인데, 자신에게 지는 사람이 되지 말라는 말 또한 걸맞지 않다. 

자신을 낮추고 많이 포용하고 편견없이 받아들이는 객관적으로 보는 시각을 갖춘 통찰력깊은 그리고 자기 수양을
게을리지 않고 항상 정돈된 자세를 유지하는 하루하루가 쌓여야 나아질까 말까 한게 자신의 상태라는 것이다.
수신제가치국평천하라는 말이 있지 않은가? 사서삼경중에 하나인 대학에서 나오는 이 글귀는 현 시대에서
더 의미를 발하는 글귀다. 집에서도 잘하야 가정에서도 잘한다. 그리고 회사이든 자기가 속한 환경에서
이름을 떨친다라는 말은 진리가 변하지 않을 것이다라는 말이다.
이상한 쪽으로 결론이 가고 있지만 이 모든게 하나가 아니냐 이말이다.

결론은 항상 자기를 redefine하여 upgrade가 아닌 see things as it is..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자는 것이다.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자간 대화의 깊이..  (0) 2012.03.29
인맥은 금맥이다.  (0) 2012.03.16
Redefine Everything about me.  (0) 2012.03.09
나이 한살 먹으면서-  (0) 2012.03.08
그놈의 consensus  (0) 2012.02.20
집과 회사 컴퓨터 모두 SSD장착!  (0) 2012.02.20
Posted by 억사마
잡생각2012.03.08 14:59
내 나이 서른 하나
이제 만으로 30이고 종합검진이 시작되는 나이이다.

모든 것은 넘치거나 미치지 못하면 안된다고 하나, 건강만큼은 넘쳐도 상관없다고
중용에선 말한다. 이런 말만 늘어놓았지 실천은 없었던게 내 일상이었다.

무리한 런닝머쉰 위의 뜀박질 뒤에 급한 식사로 인한 급체로 이틀 고생했고,
어제는 배가 이유모르게 아파와 오늘까지 고생중이다.
그 와중에 결혼 앞둔 친구와 술한잔까지,, 몸님께 죄짓는 중이다.

이주동안 1년아플것을 다 아파보니 괜시리 시무룩해진다.
사람 마음 참 간사하지.
나도 장기전에 긴 점프를 할려면 몸관리를 해야겠다 - 

오늘은 헬스 접고 바로 집에 가서 침대에서 뒹굴좀 해야겠다.
그러고보니 내일도 술자리네-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맥은 금맥이다.  (0) 2012.03.16
Redefine Everything about me.  (0) 2012.03.09
나이 한살 먹으면서-  (0) 2012.03.08
그놈의 consensus  (0) 2012.02.20
집과 회사 컴퓨터 모두 SSD장착!  (0) 2012.02.20
  (0) 2012.02.17
Posted by 억사마
잡생각2012.02.20 23:59

위키피디아를 보면 consensus 라는 정의는 다음과 같다.

Consensus decision-making is a group decision making process that seeks the consent, not necessarily the agreement, of participants and the resolution of objections. Consensus is defined by Merriam-Webster as, first, general agreement, and second, groupsolidarity of belief or sentiment. It has its origin in a Latin word meaning literally feel together.[1] It is used to describe both the decision and the process of reaching a decision. Consensus decision-making is thus concerned with the process of reaching a consensus decision, and the social and political effects of using this process.

Consensus should not be confused with ㅁ[2][3] or solidarity.
 
이말인즉슨, Consensus 의사 결정은  참여자 전체의 합의가 아니더라도 합의한 동일한 방향 그리고 반대의 해결책을 찾는 그룹의사결정이다. Consensus는 라틴어의 기원으로 보면 문맥상으로 같이 느끼는 것이다. 이것은 의사결정과 결정에 이르기위한 과정을 둘다 묘사하기 위해 사용되어진다.   Consensus decision-making는  a consensus decision 에 도달하는 과정이랑 연관되어 지며, 이 결정된 프로세스를 사용하는 사회적, 정치적 효과이다.

그리고 만장일치나, 연대결속감이랑 혼동되지 말라는 글도 덧붙인다.
물론 이말은 알아듣기가 싶다. 왜냐하면
만장일치는 일어날 수 없는 일 같고,, 연대결속감이라는 것도 연대의식이 생길 수 없다.

말이 참 어렵다.. 좀 더 개인적인 느낌을 덧붙여 말하면,

Consensus 전체가 합의점이 아니라도 같이 느끼는 무엇가에 대한걸 뜻한다.
그런데 더 나아가 본사에서 근무하며 느낀건 바로 네이버 사전이 말해주고 있다.

권위가 있는 사람에 의한 이라는 형용사 비슷무리한게  합의, 동의를 수식하며 정의 내리고 있다.

이 말인즉슨, 역시.. Consensus라는 용어자체가 전체 합의가 필수적이 아니더라는 것과 전체가 같이 느낀다는 것은 인정한다는 말로 바꿔 말할 수 있으며, 그것은 높은 사람이 의사결정을 내려 분쟁자 ( 非 특위권자, 아랫사람) 에게 거두절미하고 인정하라라는 말로 들린다는 말이다. 

그놈의 컨센서스..  뭐가 되도 좋으니 빨리 결정되길.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define Everything about me.  (0) 2012.03.09
나이 한살 먹으면서-  (0) 2012.03.08
그놈의 consensus  (0) 2012.02.20
집과 회사 컴퓨터 모두 SSD장착!  (0) 2012.02.20
  (0) 2012.02.17
格物致知  (0) 2012.02.15
Posted by 억사마
잡생각2012.02.20 10:07
회사 컴퓨터가 1 베이인줄 모르고 64G SSD를 지른게 어언 1년이 다되어간다.
그러다 쌓이는 데이터를 주체못하는 상황이 갑갑해 128G 삼성 SATA-2 SSD로 질렀다.

기존 64G를 백업하고 집으로 새로운 128G를 회사 컴으로..
이로 인해 대대적인 데이터 정리를 하는데 대학교때부터 쌓여온 데이터가 날라가
복구를 하는데 이상하게 되어 꼬인것부터 매년 새로운 스토리지에 데이터를 따로 정리하는
못난 습관떄문에 데이터 통합 작업 (Data Integration)  하루종일 이뤄졌다.

정리하자면서 뼈저리게 느낀건 우선 드라이브를 너무 나누지말고, 
큰카테고리 기준으로 넉넉히 나누자.
문서, 영화, 프로그램등 한 통으로 몰아넣자.
매번 정리를 하는 폴더구조를 일관화되게 가져 가자.
동기화 툴을 잘 사용하자. ( 이부분은 회사 방화벽으로 곤란한데 대책 절실 강구 )

마인드매핑으로 폴더구조 정리하고 회사 자료 회사컴에 고이 dependent하게 관리

아 복잡해..
머리속이 정리가 안되니 데이터 정리도 안도와주는구나.

여튼 회사 이클립스 IDE가 아주 빨라졌구나. 개발에 박차를 가하자.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이 한살 먹으면서-  (0) 2012.03.08
그놈의 consensus  (0) 2012.02.20
집과 회사 컴퓨터 모두 SSD장착!  (0) 2012.02.20
  (0) 2012.02.17
格物致知  (0) 2012.02.15
티스토리 블로그 입성!  (0) 2012.02.14
Posted by 억사마
잡생각2012.02.17 14:31

부서 회식 1차부터 신나게 술 달리기 시작.
3차까지 먹고 세상의 온갖 고민과 불만은 내가 다 짊어진 사람인양
꼬부랑 망탱이 되고..

세상에나 술을 그리 먹으니
내가 아닌 딴사람이 들어와 안착..
원래 나한테 한참이나 무책임한 인물로 말이지..

사장보다 열정이 더 넘치는 사람이 되거나,
세상 만사 통달한 도사가 되거나,
비극의 중심에 선 배우가 되거나,
에로 배우가 되거나,
입을 주무기로 한 어태커가 되거나, 

조금 더 나가면
스트리트 파이터가 되거나,
스트리트 라이어(lier, 눕는사람)이 되거나,
진짜 이 수준가면 답없는데.. 

조절 못하면  술 끊어야 되나?!
지키지못할거 손아프게 적지나 말자.
에잇.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이 한살 먹으면서-  (0) 2012.03.08
그놈의 consensus  (0) 2012.02.20
집과 회사 컴퓨터 모두 SSD장착!  (0) 2012.02.20
  (0) 2012.02.17
格物致知  (0) 2012.02.15
티스토리 블로그 입성!  (0) 2012.02.14
Posted by 억사마
잡생각2012.02.15 18:17

"중용"을 읽으면서 새삼 리마인드가 많이 되고 기본의 중요성, 마음가짐을
중요하게 여기며 생각이 가장 많이 되는 단어 중 하나가 격물치지이다.

이 말은 현대인이 다시금 새겨야 하는 중요한 말이다.
검색을 해보니 LG 명예회장님께서도 임직원에게 강조한 말인데..
통찰력을 키우기 위한 가장 으뜸이 되는 요건이나 기준이 된다고 본다.

사물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일체가 된듯이 알게 된다면 
그것을 위한 끊임없는 자기성찰과 목적을 위한 끊임없는 열정과 고집이
필요하다고 본다.  그리고 무엇보다... 통찰력이다.
허나, 수많은 거짓 정보가 쏟아지고 현혹될 만한 수단이
시각과 청각이 아닌 오감으로 다가올 미래에 더더욱 실천하기 
어려운 상황이 전개될 것은 명백하다..
그러니 더더욱 정진하여
격물치지 실천만 한다면 온전한 나를 세우며, 더 나은 나를 만날것이다.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이 한살 먹으면서-  (0) 2012.03.08
그놈의 consensus  (0) 2012.02.20
집과 회사 컴퓨터 모두 SSD장착!  (0) 2012.02.20
  (0) 2012.02.17
格物致知  (0) 2012.02.15
티스토리 블로그 입성!  (0) 2012.02.14
Posted by 억사마
잡생각2012.02.14 10:55
네이버 블로그를 오랜 시간 써왔다.
하지만 티스토리의 깔끔한 블로그를 볼때마다 옮겨야지 갈등을 하다가

그러던 와중,
회사의 멋진 책임님 한분의 초대장을 받고
눈썹휘날리게 개설하고 첫글을 쓴다.

20대는 네이버였다가 30대는 티스토리인가?!
여튼,, 괜찮은글 많이 포스팅하겠습니다.

지켜봐주시길.
신고

'잡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이 한살 먹으면서-  (0) 2012.03.08
그놈의 consensus  (0) 2012.02.20
집과 회사 컴퓨터 모두 SSD장착!  (0) 2012.02.20
  (0) 2012.02.17
格物致知  (0) 2012.02.15
티스토리 블로그 입성!  (0) 2012.02.14
Posted by 억사마